E,AHRSS

창조왕 류온

last modified: 2015-09-16 14:11:48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상세
3. 작중 행적
3.1. 굉굉전대 보우켄저
3.2. 해적전대 고카이저

1. 소개

굉굉전대 보우켄저의 등장인물. 성우 및 인간체 배우는 모리타 준페이. 국내판 성우는 손정성(트레저포스)/심규혁(캡틴포스). 국내명은 류오운.

디자인 모티브는 공룡전대 쥬레인저대수신.

2. 상세

네거티브 신디케이트의 인물 중 1인, 자룡 일족의 지배자인 창조왕. 200년 전에는 인간이었고 레무리아 문명에 대해 조사하는 학자였으나, 어느 외딴 섬에서 유적을 발견했을 때 동료들에게 배신당한 뒤 버려져 인간에 대한 강한 증오심이 생기게 된다. 이후 '이 더러운 인간들, 다 죽여버리겠어'라면서 레무리아의 기술력을 사용해 스스로 용인이 되어 현재의 모습이 되었다.

자신의 피로 용인병 자류를 만들어내 전투원으로 부리며 이 자류들에서 제일 힘이 쎈 개체를 1마리를 골라 사악룡으로 진화시키는 능력이 있다. 본인은 2개의 검을 사용한 근접전을 특기로 한다. 인간에 대한 증오로 혼자서 이 정도까지 해낸걸 보면 최강의 네거티브 신디케이트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3. 작중 행적

3.1. 굉굉전대 보우켄저

첫 등장 시에는 자신을 배신한 대신관 가쟈를 한방에 관광태워서 강함을 인증하나[1], 갑툭튀한 보우켄 레드(아카시 사토루)에 의해 패배하여 절벽에서 추락하고 이후 보우켄 레드의 라이벌 기믹이 생기게 된다. 사토루가 동료들을 무척이나 아끼는데 비해서 류온은 정말 부하를 막 부려먹는다.[2]

후반부에는 육체의 한계를 느껴 최후의 사악룡인 '다가긴'을 만들어내나 다가긴의 패배와 함께 가속적으로 약해져 병사조차도 제대로 못 만드는 상태까지 가고, 판도라의 상자를 열 열쇠를 찾아내지만 고돔엔진으로 파워 업 한 가쟈에게 한방에 털린다. 설상가상 열쇠까지 강탈당하자 사토루 앞에서 거짓 자결을 하고[3] 신체 일부를 프레셔스로 위장시켜 프레셔스 뱅크에 침투해 마지막 발악을 한다. 그러나 사투 끝에 패배하고 엑기스의 효과가 다 떨어져 인간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왔는데,[4] 자신의 라이벌이었던 보우켄 레드와 함께 프레셔스 뱅크 내에서 다투다가 건물의 자폭에 휘말려 사망.[5]

하지만 사토루에게는 나름 생각이 많았던 적수로 류온과의 마지막 싸움에서 자신도 그처럼 됐었을 지도 모른다는 말을 했다.

3.2. 해적전대 고카이저

ryuon.jpg
[JPG image (Unknown)]


이후 5년이 지난 해적전대 고카이저 21화에서 자룡일족 생존자에 의해 프레셔스 황천의 심장의 힘으로 다시 부활. 아카시 사토루에 대한 복수심에 사로잡혀있는 듯하다. 로스트 류온 부활하자마자 고카이저를 한번 떡실신시키지만 보우켄저로 고카이 체인지한 고카이저에게 황천의 심장을 빼앗기고 떡실신한다. 그 뒤 황천의 심장이 남긴 힘으로 폭주, 거대화하여 고카이 풀 블래스트/고카이 마지바인드/호수 렉스의 공격을 모두 막아내는 저력을 보이지만, 보우켄저의 위대한 힘을 발동시킨 고카이오고카이 어드벤처 드라이브에 다시 한번 요단강 익스프레스를 타고 만다.

본편에서는 비중도 꽤 있고 나름대로 절절한 사연도 많은 녀석이었는데 여기서는 그냥 괴인(...) 거대화 직후에는 황천의 심장이 폭주했다는 설정 때문인지 대사도 없고 으어어 하는 소리밖에 내지 않는다.

----
  • [1] 근데 별로 대단한 것도 아닌 게 가쟈는 원래 전투 능력이 떨어진다.
  • [2] 이 때문에 작중 먹으면 지능이 올라가는 금단의 과실을 먹은 자류들이 류온을 악덕업자라고 까기까지 한다.
  • [3] 사토루에게 애증이라도 가졌는지 여기서 '이것이 힘만 쫒던 모험가의 최후다'라며 악담 아닌 악담을 했다. 덕분에 츤츤대는 것 같다며 팬들 중 일부 집단(…)에게는 '레드의 등짝매의 눈으로 노리는 류온'이라는 농담이 생겼다.
  • [4] 이때 인간체는 성우였던 모리타 준페이 본인이 직접 맡았다.
  • [5] 이때 보우켄 레드는 즈반이 구출해줘 살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