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아나운서(드래곤볼)

last modified: 2015-01-10 14:26:42 Contributors

Contents

1. 천하제일무술대회의 사회자 겸 심판
2. 셀게임의 사회자

1. 천하제일무술대회의 사회자 겸 심판

Announcer.png
[PNG image (Unknown)]


원판의 이름도 아나운서.(...)
성우는 드래곤볼 당시는 故 우츠미 켄지, Z에서는 故 스즈오키 히로타카, GT에서는 키시노 유키마사[1], 드래곤볼Z 스파킹 메테오 이후의 게임에서는 오오토모 류자부로.
더빙판은 김정호(비디오판 오리지널 전기), 오세홍(비디오판 오리지널 후기), 김영훈(SBS판 오리지널), 이종혁(투니버스판 Z).[2]

드래곤볼 등장인물. 천하제일무술대회의 사회를 맡아 진행하는 사람. 시종일관 선글라스를 쓰고 한손에는 마이크를 들고 경기 내용을 시시콜콜 떠들다가 선수가 쓰러지면 텐 카운트를 한다. 이를 볼 때 심판도 겸하는 것으로 보이며, 경기 중 판정에 대해서는 문제점이 있을 경우 자문을 받기도 하지만 결국에는 이 사람이 최종판정을 내려야 경기의 승패가 결정되고 판이 끝난다. 여담으로 한번도 선글라스를 벗은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는데 덕분에 태양권을 시전하는 천진반의 경기도 문제없이 봐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손오공천진반이 공중전을 했을 때는 호이포이 캡슐로 불러낸 비클을 타고 날아가 중계하거나, 손오공피콜로의 대결을 끝까지 남아 중계하는 대담성을 보여주기도 한다. 또한 앞서 설명했듯이 심판을 겸하기 때문에 z전사들도 한방에 저세상으로 갈 공격이 난무하고 경기장이 박살나도 끝까지 자리를 떠나지 못한다. 당장 이 신세에 대해서 본인도 "난 심판을 겸해서 여기서 도망가지도 못해요~! ㅠㅠ"라고 울부짖기도 했다.(...) 또한 마쥬니어편에서 마쥬니어가 본인의 정체(피콜로 대마왕)를 밝히고 난 뒤 모든 관중들은 엄청 식겁하면서 도망가고 난리가 났지만 이 분은 도망은 커녕 부르마 일행 옆으로 피신하면서도 "큰일났습니다! 마쥬니어 선수 정체가 바로 피콜로 대마왕이었습니다!!!"라고 중계까지 할 정도로 프로 의식이 정말 투철한 대단한 사람이다. 오죽하면 그걸 옆에서 본 부르마도 대단한 프로페셔널이네라고 감탄할 정도.

이 때문인지 적어도 천하제일무술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은 고의적으로는 이 사람을 직접 공격하지 않는다. 물론 휩쓸리는 경우는 많지만... 그리고 앞서 언급했듯이 일반인 중에서는 가장 나중까지 현장에 남아서 직접 육안으로 사태를 관찰하기 때문에 Z전사들의 실력을 아주 잘 알고 있는 인물이라, 셀을 쓰러뜨린 게 오공 일행이라는 것도 알고 있는 몇 안 되는 지구인 중 한 명[3]. 또한 Z전사들의 싸움에 익숙해져서 Z전사가 나오지 않은 천하제일무술대회는 너무나 시시했다는 발언을 한적이 있다. 역시 소년부 결승전에서 Z전사 손오공과 베지터의 아들인 손오천트랭크스의 대결과 1회전에서 크리링이 상대방 선수를 압도적인 실력으로 가볍게 바르는 활약을 보고 "역시 대단하다! 진정한 무술대회는 바로 이런 시합이 되었어야 했다"고 희열을 느끼는 모습을 보면 Z전사들의 출전을 오래도록 학수고대한 듯 하다.

마인 부우 편의 천하제일 무도회때 오랜만에 출연, 세월을 이길수 없었는지 머리가 좀 벗겨지고 콧수염을 기른 모습이었다.(하지만 콧수염은 마쥬니어(피콜로)가 출전한, 즉 23회 천하제일 무도회때부터 이미 길렀다.) 손오공과 크리링 일행을 보고 상당히 반가워하는 모습이 인상적. 손오공 머리에 나있는 고리를 보고 궁금해서 물었더니 손오공이 셀전에서 죽었다고 하자 잠시 당황했으나 상식을 뛰어넘는 너희들이라면 그럴수도 있다고 넘어가는 걸 봐서는 확실히 대인배다. 뭐 무리도 아닌게 22회 무도회 직후 크리링이 피콜로 대마왕 부하인 탬버린에게 살해당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하고도 드래곤볼로 소생한 크리링을 다음 대회에서 재회한 적도 있으니 아무래도 상관없는 듯 하다. 적어도 손오공이 처음 대회에 참여한 21회 대회부터 마인부우 편이 지나고 10년후 열린 대회(원작에서 등장한 마지막 대회)까지 천하제일 무술대회를 지켜온 장본인. 어찌보면 천하제일 무술대회의 상징이자 마스코트적인 인물이다.

그런데 정작 출전을 학수고대해왔던 Z전사들이 작품 후반에는 미스터 사탄에게 돈받고 져주기 게임을 하는 등 승부조작이나 하고 있으니 기분이 어떨지 궁금하다... 뭐 셀을 물리친 사람이 사탄이 아닌 Z전사들인 걸 알고 있는 사람이고, 애초에 결승전의 승부조작은 상관없이 손오공 일행들이 대전하는 모습을 마음껏 지켜볼 수 있으니 불만은 없을 듯 하다.

GT에서도 미스터 사탄의 은퇴식 기념 무도회 때 다시 한번 등장. 시간이 많이 흐른지라 너무 늙어버린 모습이 좀 찡하다. 마지막에 이 사람과 붕어빵인 사람이 나오긴 하지만 시대가 시대인지라 아마 그 자손으로 추정. 자손 대대로 사회자를 하는 것 같다.

2. 셀게임의 사회자

CellGamesAnnouncer01.png
[PNG image (Unknown)]


본명은 지미 파이어크래커. ZTV의 아나운서다. 성우는 키시노 유키마사.[4] 더빙판은 김민석(비디오판))/이종혁(투니버스판). 그러나 별도 항목을 개설할 분량은 아니기에 아나운서 항목에 함께 서술한다. 셀게임 당일 현장을 취재하기 위해 나온 리포터로 달랑 카메라맨인 라이오넬 한명만 데리고 취재를 나왔다.

미스터 사탄에게 충고하는 오공 일행에게 '저놈이 뭐라는겁니까?'이라는 등 깐족거렸지만 사탄이 광탈하자 난감해하기도 한다. 그래도 셀게임 내내 터지고 박살나는데도 그 자리를 떠나지 않고 상황 중계에 열심이고, 폭발의 여파로 구르고 카메라가 고장나자 카메라맨에게 '너도 프로라면 고쳐서라도 찍어라!'라고 할 정도로 직업정신은 윗 항목 아나운서 못지 않게 매우 투철한 인물. 나름대로 꽤 용기있는 인물이다.

마지막 오반과 셀의 가메하메파 대결에서 잠시 기절했다가 깬 뒤 사탄이 친 구랏발에 처음에는 어이없어 하다가 또 그거 말고 말이 되는게 없었는지 그걸 믿고 멀쩡하게 살아남은 중계차를 통해 미스터 사탄이 셀을 물리쳤다라고 중계하게 된다.

----
  • [1] 일단 시대상 이 캐릭터만 별개의 인물
  • [2] 투니버스판을 담당한 이종혁 성우는 인조인간편에서 사탄과 함께 있던 안경 쓴 아나운서도 맡은 적이 있다. 당연하지만 그 아나운서하고 천하제일무술대회의 아나운서와는 별개의 인물이다.
  • [3] 직접 본 건 아니고 당연히 오공 일행이라고 짐작했다.
  • [4] 본명과 사진은 영문 드래곤볼 위키에서 발췌했음을 알립니다.